티스토리 뷰

판트란 친환경과 재활용을 중시하는 독일에 <공병환급제도>가 있어 다먹은 음료의 페트병과 플라스틱병을 가져가면 보증금을 환급 받을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판트 표시가 있는 병은 제품 금액에 보증금이 포함되어 있고 영수증에도 찍혀 나온다. 보통 생수 하나당 0.25센트이고 제품에 따라 0.15센트~0.5센트까지 보증금이 꽤 높은 편이엇 그냥 버리기에는 아까울 것이다. 대형 슈퍼마켓과 마트에 환급기가 있고 이용방법도 나름 재미있어서 빈병들을 모아두었다가 한꺼번에 환급 받기도한다. 

그렇다면 환급받는 방법을 알아보자

판트 (Pfand) 마크(환급 마크가 있어야지만 환급이 가능하다는 점 유의)


첫번째로 Pfand 마크가 있는 빈병을 모아 마트의 환급기로 간다. 두번째로 빈병을 하나씩 기계안에 넣는다. 이때 판트표시가 잘 인식이 되도록 유의 해야한다. 세번째, 다넣었으면 버튼을 누른다. 네번째 버튼을 누르면 영수증이 나오는데, 이 영수증을 가지고 계산대로 가서 환급금을 받는다. 또는 다른 물건을 살때 환급 영수증을 제시하면 그만큼 감면되서 물건을 살수 있다.

마지막으로 유의 할점은 페트병 같은 경우, 찌르러져도 병에 붙은 라벨표와 마크표시는 회손 되서는 안된다. 기계가 바코드와 마크표시를 인식하고  인식한대로 환급 처리 되기 때문에 절대 주의 해야한다. 반면 유리병 경우엔 병도 깨지면 안된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4,781
Today
256
Yesterday
354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