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석 신부 남수단 교과서에 실리다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봉사활동을 하다 선종한 이태석 신부의 삶이 내년부터 남수단 교과서에 실려 그의 선행과 업적을 배우게 된다. ​

15일(현지시간) 남수단 한인회와 남수단 매체 '주바 모니터' 등에 따르면 남수단 교육부는 지난 9월 이태석 신부의 삶과 업적을 담은 교과서를 발간했고 이 교과서들을 내년 2월 새 학기에 맞춰 일선 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다.​

이태석 신부를 조명한 내용은 "남수단 국민을 위한 '리'(고 이태석 신부)의 희생적 삶은 의료와 교육,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 변화에 영향을 줬다." 라는 주제로 남수단 고등학교 시민생활 교과서에 2페이지에 걸쳐 실렸고,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는 3페이지에 걸쳐 다뤘다.

두 교과서는 이태석 신부가 1962년 태어났을 때부터 학창 시절, 남수단에 오게 된 과정 등을 구체적으로 기술했고 또 고인이 청진기를 들고 남수단 어린이들을 진찰하는 장면 등 사진 여러 장을 수록했다.​​

그가 암 투병 중에도 병상에서 웃음을 잃지 않았던 모습도 실려있다.
현지 매체는 남수단에서 봉사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교과서에 소개되기는 이 신부가 처음이라고 전했다.
남수단 정부가 이 신부가 한 일에 대해 얼마나 의미있게 생각하는지 알수 있는 대목이다. ​

초등학교 교과서는 "인종·종교적 분쟁이 남수단인 약 200만 명을 숨지게 했지만, 그는 도움이 필요한 어떤 이들의 고통도 덜어줬다"며 이 신부가 가톨릭 신자, 기독교도, 이슬람교도 등을 가리지 않고 치료했다고 알렸다. ​

고등학교 교과서도 이 신부가 남수단의 열악한 지역인 톤즈 주민을 위해 헌신했다며 그가 남수단 국민은 물론 전 세계에 영웅(hero)으로 남아있다고 적었다.​

남수단 교육부는 2015년부터 이 신부를 교과서에 수록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김기춘 남수단 이태석재단 현지이사는 "이태석 신부는 밥 먹는 시간과 잠자는 시간까지 쪼개서 환자들을 돌봤다"며 "우리 근대사에서 이 신부만큼 국민에게 감동을 주고 눈물을 훔치게 하는 인물은 드물다"고 말했다.​

이 신부는 인제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지만 사제로 살겠다고 결심해 광주 살레시오 수도회에 입회, 신학교를 마친 뒤 아프리카 선교를 지원했다. 이후 2001년 극심한 내전과 빈곤에 시달리던 남수단 톤즈 마을에 정착했다.

그는 이곳에서 움막 진료실을 만들어 밤낮으로 환자를 돌봤다. 남수단 교과서는 이 작은 진료실에서 하루에 약 300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 신부는 학교에서 직접 아이들을 가르치고 35인조 브라스밴드를 만들기도 했다.
톤즈의 유일한 의사였던 이 신부는 현지에서 '쫄리'(John Lee)라는 친근한 애칭으로 불렸다.​

그러나 이태석 신부는 2008년 휴가차 한국에 들렀다가 대장암 판정을 받았고 2010년 48세의 이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이 신부의 삶은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로 국내에 널리 알려져 많은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