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유 - 기우는 밤 (PROD. 프라이머리) (Feat. 긱스)

‘가요계 여신’으로 자신만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던 소유가 이제 새로운 날개를 달고 날아오른다. 컬래버레이션 여신, OST 여신, 건강미 여신 등등 지금까지 소유를 수식한 표현들 말고 ‘솔로 아티스트’란 새로운 수식어가 달릴 차례다. 소유가 첫 솔로 앨범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찬란하게 펼친다. 2017년 12월, 소유가 데뷔 7년만에 비로소 첫 정식 솔로 앨범 ‘SOYOU THE 1st SOLO ALBUM PART.1 RE:BORN' 을 발표하며 솔로 가수로서 첫 발걸음을 뗀다. 소유는 2010년 걸그룹 씨스타 데뷔 이후 가요계 묵직한 솔로 존재감을 드러내온 보컬리스트다. 매드클라운과 ‘착해빠졌어’, 정기고와 ‘썸’, 권정열과 ‘어깨’, 백현과 ‘비가와’ 등 컬래버레이션으로 메가 히트를 기록했고, ‘그녀는 예뻤다’ OST ‘모르나봐’, ‘구르미 그린 달빛’ OST ‘잠은 다 잤나 봐요’, ‘도깨비’ OST ‘I MISS YOU’ 등 드라마 OST로도 사랑을 받았다. 소유는 매력적인 허스키 음색과 달달하면서도 애절한 감성을 모두 담아내는 표현력으로 그만의 디스코그래피를 쌓아 올렸다. ‘왜 이제야 나왔나’라고 반문할 정도로, 솔로로서 소유의 가치는 이미 인정 받았다. 새 솔로 앨범에서는 보컬리스트 소유를 넘어 아티스트, 프로듀서로서 소유만의 이야기가 담긴다. 이번 솔로 앨범에서 소유는 지금까지 선보인 적 없는 스타일의 음악으로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준다. 소유는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가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 음악은 물론, 앨범 콘셉트 등 앨범 제작 전반에 참여하며 프로듀서로서 면모도 담았다. 걸그룹에서 보컬리스트로, 또 보컬리스트에서 아티스트로 진화하는 소유의 성장기를 느낄 수 있다. 이전의 소유는 허스키한 보컬로 알려졌다면, 첫 솔로 앨범에서는 보다 더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 소유만의 특색과 새로운 색깔을 모두 감상할 수 있다. 

타이틀곡 ‘기우는 밤’은 히트메이커 프라이머리가 프로듀싱한 곡으로, 겨울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멜로디의 알앤비 장르다. 남녀의 설레는 감정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가사와 소유의 음색이 잘 어우러진다. 2012년 ‘Officially Missing You, Too’부터 오랜 컬래버레이션 호흡을 자랑한 긱스가 피처링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 밖에도 앨범에는 윤종신, 구름, 문문, 노리플라이(권순관), 13(스코어, 메가톤) 등 호화 프로듀서 군단이 참여해 소유의 첫 솔로에 힘을 보탰다. 윤종신 특유의 이별 감성이 담긴 발라드 ‘너에게 배웠어’, 노리플라이 권순관이 프로듀싱해 외로움의 정서를 살린 ‘온기가 필요해’, 구름이 만들고 백예린이 작사한 미니멀한 팝곡 ‘좋은 사람’, 떠오르는 음원강자 문문이 작사, 작곡하고 함께 부른 감각적인 곡 ‘일곱살’, 성시경과 듀엣으로 화제를 모은 선공개곡 ‘뻔한 이별’ 등이 앨범에 포진했다. 포근하게 감싸는 소유의 보컬적 매력과 프로듀서들의 다양한 음악색이 어우러져 겨울을 따스하게 만드는 웰메이드 음반이 만들어졌다.

이전까지 소유의 활동은 솔로 앨범을 위한 큰 캔버스를 만드는 일이었다. 컬래버레이션, OST 음원이 하나씩 성공할 때마다 소유가 그릴 캔버스의 크기는 조금씩 커졌다. 이제 소유는 직접 붓을 쥐고 자신이 만든 큰 캔버스 위에서 물감을 칠한다. 소유가 완성할 캔버스의 그림은 어떤 모습일까. 첫 솔로 앨범을 시작으로, 아티스트 소유의 작품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기우는 밤’은 겨울분위기가 어울리는 멜로디의 알앤비곡으로. 남녀의 설레는 감정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가사와 소유의 음색이 잘 어우러지는 곡이다

작사 : 서지음, 긱스(Geeks) 

작곡 : 프라이머리(Primary), 이가은, 1of1 

편곡 : 1of1, 프라이머리(Primary)

노래 : 소유

바람 때문일까 기분 탓일 거야

괜히 알잖아 you

조명 때문인가 음악 때문일 걸

왠지 이런 맘 you


너와 나 마주 앉은 밤 

그리고 반쯤 비운 잔 


손에 올려둔 고개의 각도가

자꾸 네게 기울어

오늘따라 어쩐지

너에게 90 100 

어느새 아슬아슬한 내 맘


Oh love you love you 

love you love you babe 

혹시 혹시 혹시 혹시

내가 얘기했던가 기억이 안 나

취했나 봐 아주 조금 boy

Oh love you love you 

love you love you babe

(오늘 오늘 오늘 오늘밤) 

차고 기우는 게 

어디 하얀 저 달뿐이겠어 


조금만 더 따라줘 

I need just a little more

Just a little more 

Just a little more


조금만 더 따라줘 

I need just a little more

Just a little more 

Just a little more


아마도 이런 기분인 건 

음악 때문일 거야

널 위해 선곡한 노래 

I’ve been singing it for ya

마주 앉아서 시간이 아까워 

두 손을 모아 기도했지

I need just a little more


기울어버린 시계 

살바도르 달리의 그림

없어질까 두려워 

박동을 빨리했지

Girl you give me that vibes tho

내 주변 다른 여자들은 말고 


너랑 아니면 난 

영화도 안 보는데

매일 너의 주변만 

저 달처럼 맴도는 게 

좀 불쌍하더라도 많은 날들 

나를 다룬 너가 좋은데

좀 불쌍한 게 어떤데

어떻게 말을 이어가야 

너가 편해할지 

수많은 말을 

너의 앞에 꺼내놨지만

너에게 주고 싶은 게 

너무 많기에

멈춰야지 여기까지 사실

너무 아쉽지만


Oh love you love you 

love you love you babe 

혹시 혹시 혹시 혹시

내가 얘기했던가 기억이 안 나

취했나 봐 아주 조금 boy

Oh love you love you 

love you love you babe

(오늘 오늘 오늘 오늘밤) 

차고 기우는 게 

어디 하얀 저 달뿐이겠어 


아무렇지 않은 척을 

할 수 없게 만든 건 너야 

you woo


시간은 자꾸 흘러가고

너와 내 자린 좀 가까워

지금 난 you woo


Oh love you love you 

love you love you babe 

혹시 혹시 혹시 혹시

내가 얘기했던가 기억이 안 나

취했나 봐 아주 조금 boy

Oh love you love you 

love you love you babe

(오늘 오늘 오늘 오늘밤) 

차고 기우는 게 

어디 하얀 저 달뿐이겠어 


조금만 더 따라줘 

I need just a little more

Just a little more 

Just a little more


Just a little more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1,264
Today
157
Yesterday
376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