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Andrea Bocelli - Amazing Grace 

안드레아 보첼리 - 어메이징 그레이스

‘영혼의 목소리’, ‘눈먼 천사’ 등 여러 수식어가 따라붙는 보첼리는 비록 본격적인 오페라 가수는 못되었을지언정 자신만이 갖는 음악재능을 극대화시키며 전 세계 대중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클래식 가수로 우뚝 섰다. 그의 음악은 국내 음악팬들에게도 가슴 속 깊이 스며들어 있다.클래식을 수업을 받은 보첼리는 탄탄한 성악적 실력을 기반으로 클래식과 대중음악과의 부드러운 결합을 시도했다. 이탈리아 특유의 벨 칸토 창법으로 오페라를 부르는 한편, 감미로운 목소리로 팝 발라드를 노래한 것이다. 잘 알려진 대로 보첼리는 시각장애인이다. 오페라 가수를 소망했던 그에게 앞을 볼 수 없다는 건 치명적이었다. 그러나 스스로 ‘시골의 소산’이라고 칭할 정도로 이탈리아 투스카니(Tuscany)의 가족생활, 그리고 시골의 목가적인 문화와 전통에서 자양분을 얻으며 자란 그는 그 불편함을 딛고 일어섰다. 오페라 무대를 휘저으며 노래할 수는 없었지만 기어코 성악가수라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냈다. 

Amazing grace, how sweet the sound

That saved a wretch like me

I once was lost but now I'm found

Was blind but now I see


It was grace that taught my heart to fear

And grace, my fears relieved

How precious did that grace appear

The hour I first believed


Yea, when this flesh and heart shall fail

And mortal life shall cease

I shall possess within the veil

A life of joy and peace


Amazing grace, how sweet the sound

That saved a wretch like me

I once was lost but now I'm found

Was blind but now I see

Was blind but now I see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4,780
Today
255
Yesterday
354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