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Andrea Bocelli - Con Te Partirò (Time to Say Goodbye)

안드레아 보첼리

이곡은 이탈리아의 클래식 크로스오버곡으로 원곡명은 con te partiro 이다. 프란체스코 사르토리가 작곡하였으며, 루치오 콰란토토가 작사 하였다. 1995년 안드레아 보첼리가 산레모 축제에서 처음 부른 것으로 같은해에 앨범 작업을 하였다. 이후 영어로 번역이되어 Time to Say Goodbye 라는 싱글 앨범으로 발매되었다. 

‘영혼의 목소리’, ‘눈먼 천사’ 등 여러 수식어가 따라붙는 보첼리는 비록 본격적인 오페라 가수는 못되었을지언정 자신만이 갖는 음악재능을 극대화시키며 전 세계 대중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클래식 가수로 우뚝 섰다. 그의 음악은 국내 음악팬들에게도 가슴 속 깊이 스며들어 있다.클래식을 수업을 받은 보첼리는 탄탄한 성악적 실력을 기반으로 클래식과 대중음악과의 부드러운 결합을 시도했다. 이탈리아 특유의 벨 칸토 창법으로 오페라를 부르는 한편, 감미로운 목소리로 팝 발라드를 노래한 것이다. 잘 알려진 대로 보첼리는 시각장애인이다. 오페라 가수를 소망했던 그에게 앞을 볼 수 없다는 건 치명적이었다. 그러나 스스로 ‘시골의 소산’이라고 칭할 정도로 이탈리아 투스카니(Tuscany)의 가족생활, 그리고 시골의 목가적인 문화와 전통에서 자양분을 얻으며 자란 그는 그 불편함을 딛고 일어섰다. 오페라 무대를 휘저으며 노래할 수는 없었지만 기어코 성악가수라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냈다. 

Quando sono solo

sogno all’orizzonte

e mancan le parole,

Si lo so che non c’è luce

in una stanza quando manca il sole, 

se non ci sei tu con me, con me.

Su le finestre

mostra a tutti il mio cuore

che hai acceso,

chiudi dentro me

la luce che

hai incontrato per strada.


Con te partirò.

Paesi che non ho mai

veduto e vissuto con te,

adesso si li vivrò,

Con te partirò

su navi per mari

che, io lo so,

no, no, non esistono più,

con te io li vivrò.


Quando sei lontana

sogno all’orizzonte

e mancan le parole,

e io sì lo so

che sei con me,

tu mia luna tu sei qui con me,

mio sole tu sei qui con me,

con me, con me, con me.


Con te partirò.

Paesi che non ho mai 

veduto e vissuto con te, 

adesso si li vivrò.

Con te partirò

su navi per mari

che, io lo so,

no, no, non esistono più, 

con te io li rivivrò.

Con te partirò

su navi per mari

che, io lo so,

no, no, non esistono più, 

con te io li rivivrò.

Con te partirò.

Io con te.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77,027
Today
98
Yesterday
407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