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강승윤 - 문 (슬기로운 감빵생활 OST Part 2)


이 곡은 ‘감옥’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탄탄하고 세밀한 구성으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화제의 신작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OST Part 2로 위너 강승윤과 송민호가 참여한 ‘문 (Prod. by ZICO)’을 공개했다. ‘문 (Prod. by ZICO)’은 교도소에서 생활하는 죄수들의 무거운 감정들을 가벼운 비트 위에 표현하여 무게감의 중심을 맞춘 곡으로, 극중 감옥을 제집처럼 드나들며 뭐든 잘 훔치는 ‘장발장’ 역할을 맡은 강승윤이 직접 OST에 참여했다고 전해져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 바 있다. 또한, 음악은 물론 예능에서도 전방위 활약을 펼치며 ‘대세’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위너 송민호가 곡 작업과 가창에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국내 대세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한 ‘음원강자’ 지코가 작곡가 팝타임과 함께 곡 프로듀싱을 맡아 발매 전부터 시청자와 리스너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버림받은 이들의 벽에도 

문고리가 달려있을까

창문 밖 세상도 나랑 

상관없는 액자 속 그림일까

주저 없이 슬퍼하다

왜 코앞에 기쁨에 멈칫할까


I DON’T KNOW

문득 그런 기분 있잖아 거울 속에

내가 내가 아닌 남 같을 때 그 표정엔 

열정 열의 열망은 찢겨 열만 뻗쳐있고

투명하다 믿었지만 검게 탄 ego


업이라 여기고 반쯤 덜어낸 욕심

그 반마저 무겁다. 지고 있는 짐

더 멀리 가고 싶다면 포기해 네 고집

손발 다 들게 이제 

걸으면 돼?


날 조각하는 사람들의 혀끝

고통을 주는 사람들의 손끝 

끝을 보는 성격은 누그러든지 오래

빛나야 하는 사람이 어둠이 더 편해


어깨 넘어 보던 세상은 판타지

이젠 그 세상을 피해 기댈 어깨를 찾지

감정을 숨기고 살다 보니 감도 정도 사라져


PLEASE HAVE MERCY OH GOD

저여야만 했었나요

앞을 볼 수 없다

내 발끝엔 절벽인가요

PLEASE HAVE MERCY OH GOD

이 모든 얘기는 결국 한숨이겠지


너도 다 아는 것처럼 고개 끄덕이면 돼 묻혀서

속여야 속을 열어 소개부터 가식 돼 두려워

조명 꺼지고 나면 화려했던 만큼 

초라해 자연스러워 

누명은 운명처럼 받아들여야 해 그게 편해

알잖아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가

그래서 우리끼리만 시끄럽나 

내가 대가리에 피도 안 마른 놈이라

이렇게 끝없이 피를 말리는 건가

미안해 너의 힘든 일들을 

들어 주기엔 맘의 여유가 없어 

팔이 안으로 굽을 땐 철컹 날 가두는 소리가 들려


PLEASE HAVE MERCY OH GOD

저여야만 했었나요

앞을 볼 수 없다

내 발끝엔 절벽인가요

PLEASE HAVE MERCY OH GOD

이 모든 얘기는 결국 한숨이겠지


있지도 않는 그 무언가를

가지려 손을 펼쳤다가

쥐고 있던 것들 마저 놓친 나

WHERE I GO

WHERE AM I

이 어둠이 날 잠시 쉬게 해 줄 그늘이 되길


PLEASE HAVE MERCY OH GOD

저여야만 했었나요

앞을 볼 수 없다

내 발끝엔 절벽인가요

PLEASE HAVE MERCY OH GOD 

이 모든 얘기는 결국 한숨이겠지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22,598
Today
111
Yesterday
294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