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스타보 두다멜 (Gustavo Dudamel) Conductor 지휘자

1981년 1월 26일 출생

두다멜은 클래식 음악의 불모지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어려서부터 음악, 특히 오케스트라 지휘에 뜻을 두고 수련을 쌓았고, 열여덟 살 때 조국을 대표하는 청소년 교향악단의 음악감독으로 임명되었다. 23세 때는 저명한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쥐었고, 24세 나이에 최고 음반사인 도이체 그라모폰(DG)에서 데뷔 음반을 냈으며, 28세에는 미국 메이저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 자리를 꿰찼다.

1981년 1월 26일, 베네수엘라 북서부의 바르키시메토(Barquisimeto)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트롬본을 연주했고 어머니는 노래를 가르쳤다. 아기 때 너무 조용했던 그에게 의사는 ‘클래식 음악’을 권했고, 얼마 후 그는 오케스트라 콘서트에 다니기 시작했다. 어린 두다멜은 ‘소리 내지 않는 악기를 연주하는’ 지휘자에게 흠뻑 매료되었다.

유아원에 들어가기도 전인 네 살 때, 한 번은 꼬마 두다멜이 작은 장난감들을 방바닥에 펼쳐 놓고 이리저리 정렬을 시키고 있었다. 할머니는 아이를 보고 소꿉장난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 아이는 방을 나가면서 이렇게 말했다. “할머니, 청소할 때 내 오케스트라는 건드리지 마세요!” 아이가 일고여덟 살이 되자 할머니는 지휘봉을 선물해줬고, 아이는 음악을 틀어놓고 자신의 ‘장난감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걸 즐겼다.

한편 처음에 두다멜은 아버지처럼 트롬본을 연주하고 싶어 했지만, 아직 어린 그는 팔이 너무 짧았다. 그래서 대신 리코더를 불기 시작했고, 지역 음악학교에 들어가서는 선생님의 권유로 바이올린을 연주하게 되었다. 하나를 가르치면 두세 가지를 이해했고, 숙제를 세 개 내주면 대여섯 개를 해올 정도로 그의 진도는 빨랐고, 그 결과 1년 만에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리더가 되었다.

열두 살 때 한 번은 지휘자 선생님이 연습에 늦었다. 그는 장난삼아 지휘대에 올랐고, 친구들 몇몇이 웃었지만 진지하게 지휘봉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늦게 도착해서 그가 지휘하는 모습을 본 선생님은 깜짝 놀랐다. 그는 마치 몇 년 째 지휘를 해온 것처럼 자연스럽게 연주를 이끌고 있었던 것이다. 그는 그렇게 지휘자의 길로 들어섰고, 열다섯 살 때 '엘 시스테마(El Sistema)’의 창시자인 아브레우 박사(JoséAntonio Abreu)에게 발탁된 뒤로 본격적인 지휘자 수업을 쌓게 되었다.

현재 두다멜은 시몬 볼리바르 심포니와 더불어 미국 LA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을 겸하고 있다. 또 독일의 베를린 필하모닉, 오스트리아의 비엔나 필하모닉, 스위스의 취리히 톤할레, 스웨덴의 예테보리(고텐부르크) 심포니 등 유럽 유수의 오케스트라들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아울러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루체른 페스티벌 등 최고의 음악제에 꾸준히 출연하고 있으며, 밀라노 라 스칼라, LA 오페라 등 오페라 무대에도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이 가운데 LA 필하모닉은 그가 베네수엘라 밖에서 두 번째(첫 번째는 스웨덴의 예테보리 심포니, 2007~2012)로 맡은 상임직인데, 취임 당시 악단 역사상 최연소(28세) 음악감독이라 하여 또 한 번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 가지 흥미로운 대목은 베네수엘라와 미국은 정치적으로 적대관계에 있는 나라들이라는 점인데, 이 점만 감안해도 작금의 음악계에서 두다멜의 존재감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명실상부 최정상의 오케스트라인 베를린 필하모닉이 곧 선출하게 될 차기 음악감독의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것 또한 그의 영향력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63,930
Today
507
Yesterday
457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