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베르디 [운명의 힘] Verdi [La Forza del Destino]

대본: 피아베에 의함, 이탈리아어

때: 18세기 말

곳: 스페인과 이탈리아

초연: 1862. 11. 10. 페테르부르크 왕실 오페라 극장, 개정한 것은 1869. 2. 27. 밀라노 스칼라좌

등장인물

칼라트라바 후작(B), 레오노라(후작의 딸(S)),돈 카를로스(후작의 아들(Br)), 돈 알바로(잉카 출신의 귀족 청년(T), 프레지오질라(집시 여인(Ms)), 멜리토네(승려(B)). 구왈디아노 신부(B), 그밖에 여러사람들

배경

이 오페라는 베르디의 중기에서 후기로 옮겨가는 과도적인 작품으로 중요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오케스트레이션에 있어서도 초기 , 중기와는 달리 보다 충실해졌다고 하겠는데 이는 바그너의 영향이라고도 볼 수 있다. 1861년 6월 베르디는 러시아의 페테르부르크 왕실 가극장으로부터 청탁을 받아. 27년전 스페인의 마드리드에서 상연된 바 있는 연극<Sino 의 운명>을 대본가 피아베에게 개작시킨 다음 작곡한 것이다. 이는 리바스의 공작이 18세기 말엽에 스페인을 무대로 비극적인 운명의 힘으로 주인공들이 죽어 버린다는 줄거리이다. 이러한 소재로써 오페라를 쓰기 위해 베르디는 10년 동안이나 오래 생각하고 검토했다고 한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베르디는 이 비극에서 지금껏 쓴 오페라보다도 한층 극적인 힘을 추구하였고, 가장 박력에 넘친 극적인 장면에서는 종래에 쓴 레시타티브와 아리아의 인습적인 것을 피하여 통일된 음악으로 힘찬 음악을 썼다는 것이 하나의 특징이다.

서곡 : 금관악기가 빠른 템포로 힘차게 연주한 후에, 제 1주제가 현악기에 의해 연주된다. 그것은 레오노라에게 대한 운명의 힘을 표현한 것처럼 수시로 나타난다. 이 서곡은 유명하기 때문에 독립적으로도 많이 연주된다.

제 1막 : 세빌리아의 칼라트라바 후작의 저택 

  칼라트라바 후작의 딸 레오노라는 알바로와 서로 사랑하고 있지만 아버지에게는 비밀로 하고 있다. 알바로가 귀족 청년이기는 하나, 인도인과의 혼혈아로 의심받고 있기 때문에 후작은 그들의 결혼을 허락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레오노라는 알바로와 함께 도망치려고 한다. 그때 후작은 레오노라 방에서 인기척이 나므로 수상하게 여겨 방에 들어가 보니, 자기가 반대하는 알바로가 와 있음을 보고 하인을 불러 그를 체포하게 한다. 순간 알바로는 레오노라와의 결백한 마음을 증명하기 위해 후작 앞에서 피스툴을 버리는데. 어찌된 일인지 폭발하여 후작의 목숨을 빼앗기게 된다. 후작은 딸을 저주하며 숨을 거둔다. 허겁지겁 도망치는 두 남녀는 밤중이라 길이 어긋나 다시 만나지 못하고 만다.

제 2막 : 남부 스페인의 호르나큐엘로스의 식당 

  레오노라의 오빠인 돈 카를로스가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 벨레다라는 학생으로 변장하여 알바로를 찾고 있는 중에 우연히 이 식당에 들어오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 자리에 있던 집시 점장이의 권유로 이탈리아의 자유를 위한 전쟁에 종군한다. 그는 아버지의 죽음을 탄식하는 아리아를 노래하면서 싸움터로 나가는 것이다. 장면은 바뀌어 달빛이 아름다운 수도원이다. 레오노라는 알바노와 헤어지지 않을 수 없는 처지인지라 상심한 나머지 결국은 수도원으로 들어간다. 피곤하여 지친 몸으로 수도원 앞에  이른 그녀는 성모상 앞에 무릎을 꿇고 「긍휼히 여기소서, 아베마리아여」라는 아리아를 부르는데 이 오페라 중에서 가장 긴 곡이다. 레오노라가 교회당 문 앞에 매달린 종을 흔들자 멜리토네가 나타난다. 그는 레오노라의 사연을 듣고 원장을 만나게 해준다. 그녀는 남장은 했지만 여자라는 것부터 말하고 모든 것을 고백하자, 여자 수도원으로 가라는 원장의 말에 이곳에서 신에게 몸과 마음을 맡기고 싶다는 진심을 호소한다. 이에 감동한 원장은 곧 허락하고 옷을 갈아입게 한 후, 조금 떨어져 있는 동굴 안에서 보호를 받게 한다.

제 3막 :  이탈리아 로마 부근의 베레토리 전쟁터

  레오노라와 이별한 후 그녀가 죽은 것으로 알고 있던 알바로는 여기저기 전전하다가 군인이 되었다.  무대 뒤에서 병사들의 도박하는 소리가 들리는 가운데 알바로는 불행한 일생을 탄식하는 아리아「오! 천사의 가슴속으로」를 부르며, 이미 죽어 천당에 가 있을 레오노라에게 축복 있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노래한다. 이렇게 카를로스와 알바로는 서로가 이름을 바꿔 알지 못하지만 아탈리아 전쟁에 같이 참전하고 있다. 그리고 카를로스가 위험을 당했을 때, 알바로에게 구원을 받은 후부터 그들은 서로 원수인 줄도 모르고 우정을 다짐한다.

  장면은 바뀌어 이탈리아 전영안에 있는 스페인 장교 실이다. 무대 위에서는 군의관과 위생병들이 전투 광경을 지켜보고 있는데 총탄에 쓰러진 한 장교가 의무실로 운반된다. 그는 바로 알바로다. 부상을 당한 알바로는 같이 따라온 카를로스에게 "만약 내가 죽거든 이 상자를 태워 버려 달라!" 하면서 편지가 들어 잇는 상자를 맡긴다. 이때 카를로스는 알바로의 태도에 의심을 품고 상자를 열어 보니 레오노라의 초상화가 있는 것이 아닌가! 그는 바로 자기가 찾고 있던 원수임을 알고 복수할 것을 다짐한다. 바로 그때 군의관이 나타나더니 알바로가 기적적으로 회복할 수 있다고 말하자, 카를로스는 복수를 하게 되어 기뻐한다. 다시 무대는 변하여 싸움터이다. 이제는 상대의 신분을 알고 두사람은 검을 빼들고 대결하자 카를로스는 쓰러진다. 그때 순찰병에 의해 제지되고 낙담한 알바로는 신에게 봉사해야 한다면서 신부가 되기 위해 수도원에 들어갈 의향을 이야기한다. 남아 잇는 병사들은 용감한 「라타폴란」을 노래한다.

제 4막 : 동굴 앞

  전쟁은 끝나고 다시 수도원의 뜰이다. 지금은 라파엘 신부로 모습을 변한 알바로를 카를로스가 5년 동안이나 헤맨 끝에 찾아갔다. 그리하여 결투를 청하나, 수도한 알바로는 꾹 참으며 "모든 것을 용서하고 자비심을 가지라"고 충고하면서 "이 자리를 떠나라"고 말한다. 격분한 카를로스는 다시 결투를 청해 두사람은 레오노라가 살고 있는 동굴 앞을 택한다.  한편 레오노라는 오빠인 카를로스와 그녀의 연인 알바로가 결투를 하는 것도 모르고,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다 못해 창백한 모습으로 변한 얼굴로 유명한 아리아「신이여, 평화를 주시옵소서」를 부른다. 그때 알바로에게 부상을 입은 카를로스가 도움을 청하는 소리를 듣고 그곳에 나타난 레오노라는 오빠인 것을 알고 놀란다. 뒤에 있던 알바로는 "그대의 오빠가 죽어간다."하며, 계속해서"그대의 아버지의 피를 보고, 오늘은 그대 오빠의 피를 보다니 기구한 운명의 장난"이 라고 아연해 한다. 오빠에게 달려간 레오노라가 마지막으로 "용서하시라"는 말을 하면서 가까이 다가섰을 때, 알바로는 그녀마저 칼로 가슴을 찌른다. 뛰어온 구왈디아노 신부는 레오노라를 품에 안고 저주하지 말라는 아리아「Non imprecare」를 부른다. 죽어 가는 레오노라는 알바로를 위하여 기도하며, 싸움 없는 천당에 먼저 가 노라면서 숨을 거둔다.

(출처 : 클래식코리아)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5,847
Today
251
Yesterday
331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