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환절기에 접어들면서 각종 질환에 노출되어있다. 갑자기 건조해진 날씨와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에 피부 질환이 생기기 쉽다. 일상 생활속의 습관들을 개선하여 건조한 가을철 피부 질활을 미리 예방해보자.

일상에서 꾸준히 땀을 흘린다.

건선이나 아토피 질환을 가진 사람들은 땀이 잘 나질 않는다. 왜냐하면 땀샘 기능이 약해져 있기 때문이다. 우리 피부는 땀을 통해 염증과 독소들을 배출한다. 그렇기에 우리는 일상 생활에서 꾸준히 땀을 흘려야한다. 충분한 운동으로 건강과 피부 질환 예방을 해야한다. 


과도한 스트레스를 피한다.

스트레스는 우리 몸을 피곤하고 지치게 만든다. 과도한 스트레스는 두통을 유발하기도 하며 계쏙해서 열을 나게 하므로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든다. 스트레스의 원인이 되는 것에서 벗어나 충분한 수면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보습제를 적절하게 사용한다.

수분을 빼앗긴 피부는 과도한 피지를 만들어내어 나쁜 결과를 초래할 수있기 때문에 유분과 수분의 발란스가 적당한 보습제를 골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너무 과도하게 많이 바를경우 피부 본연의 보습능력이 떨어진다는점 주의 하길 바란다.


음식은 주로 따뜻하게 섭취한다.

겨울이 다가와도 차가운 음료와 아이스크림등을 고집하는 사람들이 많다. 차가운 음식은 즐기는 것은 좋으나 환절기를 맞은 피부에는 좋지 않다. 우리 몸은 체온과 비슷한 온도의 음식을 섭취해줘야 제 기능을 하는데, 중요한 면역기능을 잃지 않으려면 참음식을 피하도록 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4,780
Today
255
Yesterday
354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