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베르디 Verdi, Giuseppe (1813-1901) 작곡가 

이탈리아의 작곡가. 이탈리아 북부 파르마현(縣)의 레론콜레 출생. 
처음 마을 성당의 오르간 연주자로 부터 초보교육을 받고, 후에 부세트와 밀라노에서 본격적으로 음악공부를 하였다. 
1836년 부세트 시절의 보호자 바레치의 딸 마르게리타와 결혼하고, 학업을 마친 후 잠시 부세트의 악우협회(樂友協會) 악장 노릇을 하다가 39년 밀라노에 나와, 스칼라극장의 지배인 메렐리의 후원으로 오페라 《산 보니파치 오의 백작(伯爵) 오베르토》를 상연하여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그 후 곧 두 아이와 아내를 잃고 또 희가극 《왕국의 하루》(1840)의 상연마저 실패하여 극도로 우울한 나날을 보냈는데 이때 메렐리와 가수 주세피나 스트레포니(나중에 그와 결혼) 등의 격려로 용기를 얻어 다시 활발한 작곡활동을 시작하 게 되었다.
이때 쓴 것이 오페라 《나부코》이다. 
이 작품은 42년에 상연되었는데, 그 내용이 애국적이어서 당시 오스트리아의 압제하에 있던 이탈리아인들에게 크게 어필하였다. 
그리고 셰익스피어의 희곡에서 따온 《맥베스》(1817), 실러의 《간계(好計)와 사랑》을 각색한 《루이자 밀러》(49) 등으로 새로운 극적 경지를 개척해 나갔다. 
그 후 베르디는 밀라노를 비롯하여 베네치아·로마·파리·카이로 등지에서 잇달아 오페라 초연을 가졌으며, 오늘날까지 상연되고 있는 《리골레토》(51) 《일 트로바토레:Il trovatore》(53) 《라 트라비아타 La Traviata》(53) 《시칠리아섬의 저녁 기도》(55) 《시몬 보카네그라》(57) 《가면무도회》(59) 《운명의 힘》(62) 《돈 카를로스》(67) 《아이다》(71) 《오셀로》 (87) 《팔스타프》(93) 등은 모두가 19세기 이탈리아 오페라의 걸작으로서 높이 평가되고 있다. 
베르디의 오페라가 주로 남자 주인공을 중심으로 전개된 것은 그의 오페라의 힘차고 당당한 극적 성격 때문인지도 모른다. 
그리고 비극적인 작품을 많이 썼던 말년에 《팔스타프》와 같은 희가극을 써낸 정력적인 창작력에 대해서는 우리는 그저 경탄할 따름이다. 
오페라 이외의 작품으로는 《레퀴엠》, 현악사중 주곡 등이 널리 알려졌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77,027
Today
98
Yesterday
407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