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Serenade in G Major "Eine Kleine Nachtmusik" K.525

모차르트 "아이네 클라이네 나하트무지크" 제13번 G장조 K.525

세레나데라고 하면 흔히 저녁에 님의 창밖에서 노래한다든가 악기로 하는 음악을 말하는 때도 있지만 18세기에 유행하던 것은 그같은 서정적인 소품과는 그 양상을 달리 한다. 18세기에는 이것을 모음곡, 또는 디베르티멘토와 교향곡의 중간에 위치하는 다악장의 기악곡 형식이다. 보통 약간 짧은 4악장 혹은 그 이상의 악장으로 된 악곡이다. 말하자면 실내악과 교향곡의 중간에 있어서 왕후 귀족들의 살롱과 정원에서 즐겨 연주되었다.
모차르트는 13개의 세레나데를 썼는데 이 곡은 1787년 8월10일에 비인에서 완성되었다. 그의 많은 곡 중에서도 이 곡은 널리 알려져 있는데 전악장을 통해 명랑하고 우아한 멜로디로 일관하고 있다.

제1악장: 알레그로 G장조 4/4박자 소나타형식
첫머리에 유니즌으로 힘차게 제1테마를 연주하면 그와는 대조적으로 제2테마가 귀여운 노래로 응답한다. 제1테마의 짧은 발전부를 지나 2개의 테마가 그대로 재현되어 코다에서 힘차게 끝난다.

제2악장: 로만짜 안단테 C장조 4/4박자 세도막 형식
가장 인상적인 악장이다. 로만짜는 중세기에 생긴 사랑의 노래인데 이것이 변해 달콤한 선율을 주로 한 가요적인 느린 기악곡이다.

제3악장: 미뉴엣 알레그렛토 G장조 3/4박자 겹세도막 형식
간결하고 전형적인 미뉴엣인데 멜로딕한 독일의 옛 무곡 렌틀러(Landler)풍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제4악장: 론도 알레르고 G장조 4/4박자 불규칙한 소나타 형식
기쁨에 찬 활발하게 약동하는 악장인데 제1테마는 경쾌한 기분을 갖고 있다. 제2테마는 유창한 멜로디로서 피날레에서는 드물게 보는 일품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77,030
Today
101
Yesterday
407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