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비히 판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작곡가

루트비히 판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1827) 작곡가

1770년 12월17일 출생

베토벤은 1770년 독일의 본(Bonn)에서 태어났다. 그 시대에는 영국에서 산업 혁명이 시작되는 시기였다. 그가 태어난 본은 라인강 상류 서안의 문화, 정치, 종교, 군사상의 중요 도시이며, 그의 생가는 오늘날 베토벤 박물관으로 보존되어있다. 아버지 요한은 궁정의 테너 성악가이며 7명의 자녀가 있었다. 하지만 차남과 3,4남을 제외하고 일찍 죽었다. 두 동생은 술꾼이며 벌이가 없는 아버지와 함꼐 베토벤에게 신세를 지게된다.

베토벤은 아버지와 그 친구들로부터 피아노를 중심으로 음악 교육을 받았다. 아버지의 꿈은 아들이 모차르트와 같은 음악 천재가 되는것이었다. 떄문에 베토멘의 나이를 속이게 한 적도 있었지만 타고난 노력형인 그에게 신동적인 화려함은 기대할 수없었다. 1787년 그가 17세때 빈 연주 여행에서 모차르트를 방문 했을때 그의 장기인 즉흥 연주를 하여 주목을 받았다고 일컬어지고 있다. 베토벤의 작곡 재능을 인정하고 본격적인 지도를 한것은 궁중 오르가니스트 네페였따. 그는 교육 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돌봐주었다. 겨우 13세에 부궁정 오르가니스트의 지위를 주고 제2의 모차르트라는 지칭으로 세상에 소개되었다.

당시 유럽음악의 중심은 역시 오스트리아 빈이었다. 모차르트는 이미 죽었지만 하이든은 건재했고 음악을 좋아하는 귀족들의 재력과 취미는 전과다름이 없었다. 베토벤은 본에서 오스트리아로 입문하게된다. 발트슈타인 백작의 주선으로 관비 유학의 소망이 이루어졌으며, 또한 백작의 소개로 리히노프스키 후작의 살롱을 비롯한 빈의 사교계에 드나드는 편의도 주어졌다. 빈 유학은 그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실현되었으나 주위의 악풍은 아직도 보수적이어서 신참 청년 음악가인 베토벤이 인정받기에는 높은 벽이었다. 모처럼 사사한 하이든은 바쁜 생활로 제자들을 돌봐줄 수없었으며 오늘날에도 무명에 가까운 작곡가들에게 지도 받게 되는 상황이었다.

1804년 그가 34살에 교향곡 <제3번> 영웅을 완성했다. 처음에는 나폴레옹 1세에게 바칠 예정이었으나 황제 취임에 분노하고 이것을 파기했다. 이후 1809년 바이올린 협주곡과 현악 4중주곡, 라주모프스키, 교향곡 제4번, 코리올란, 피아노 소나타 열정, 교향곡 제5번 운명, 교향곡 제6번 전원 등 베토벤의 명작 곡들이다. 

피아노 협주곡 제 5번 황제 라는곡은 그가 39살인 1809년에 제2기의 명작 시대가 승리의 정점에 도달한다. 

그는 미사의 완성에 온힘을 쏟았다. 하지만 그의 작곡한 작품은 쉽게 돈을 벌 수없었다. 그런데 마침 런던의 필하모니 협회로 부터 교향곡 의뢰가 들어왔는데 이전부터 구상한 음악화의 소망과 결합하는 기회에 이르렀다. 그리하여 최후의 대작인 교향곡 제9번 '합창' 이 실현된 것이다.

베토벤은 훗날 가곡의 왕으로 불리는 슈베르트와 만난 적이 있었는데 두사람의 거처는 불과 2km 떨어져 있는 거리에 살았다. 베토벤의 청력 상실을 비롯한 합병증으로 제대로 된 대화를 하지 못해 때문에 쉽게 만나지 못했다. 슈베르트의 소심한 성격 또한 그 이유이다. 그러다 지인의 소개로 슈베르트가 용기를 내어 만게된 것인데 베토벤은 슈베르트로 부터 받은 그의 악보를 보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렇게 늦게 만난것에 대한 후회를 했다.

베토벤의 죽음은 여러 주장이 주장되지만, 납중독 사실이 DNA로 밝혀졌따. 사후 172년이 지난 2000년에 과학자들이 베토벤의 DNA 검사로  납중독 사인으로 밝혀냈다. 젊은 음악가 였던 페르디난트 힐러는 베토벤이 죽은 다음날 그의 머리카락을 뽑아 간직하다가 나치시대 유대인을 도왔던 덴마크 의사 케이 프레밍에게 건네 준것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